이재명 측 "보편 지급이 지론"
이낙연 "도예산으로 선거운동" 정세균 "국회와 정부는 뭐가 되나"
경기도 '100% 재난지원금' 파장…이낙연·정세균 강력반발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레이스에 또다른 갈등 요인 되고 있다
이 지사는 지난 1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88%)에서 배제된 나머지 12%의 도민 전원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해 파장을 낳았다.

이 지사 캠프 관계자는 "차별 없는 보편 지급이 더욱 효과적인 정책이라는 것이 이 지사의 일관된 인식"이라고 설명했다.

경쟁자들 사이에선 반발이 쏟아져 나왔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의 핵심 관계자는 2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17개 시도간 형평성 문제도 있고, 재정부담으로 인한 기초단체들의 반발 움직임도 있다"며 "경기도 예산으로 선거운동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CBS 라디오에서 "88%라는 산물은 당·정·청뿐만 아니라 야당까지 합의한 것인데, 어렵게 결정한 것을 경기도가 뒤집어버리면 다른 시도는 어떻게 하나"라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이 지사는 국정 경험이 없어서 이런 결정을 하는 것 같다"며 "정부나 국회의 고충도 이해해야지, 합의를 존중하지 않고 일방통행하면 국정이 어디로 가겠나"라고까지 했다.

김두관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경기도만 주고 다른 지방은 못 주는 것은 더 심각한 편가르기"라며 "돈 많은 경기도에서는 100%가 받고 돈 없는 지방은 88%만 받는 것은 정부의 선별지급보다 더 나쁜 일"이라고 썼다.

반면 이 지사에 우호적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은 "지역별 형평성 문제가 있기는 하지만, 무상급식처럼 타 지자체로 확산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도 있다"며 "보편복지는 당의 정체성"이라고 말해 온도차를 보였다.

'양강'인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측은 이날도 거친 설전을 이어갔다.

이 지사 캠프의 현근태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대표 캠프의 윤영찬 정무실장이 동아일보 기자 시절 작성한 기사를 재차 거론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표결 당일, 1면에 보도한 '이낙연 의원 등은 탄핵 찬성 쪽으로 돌아섰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닌가, 왜 이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도 않나"라고 공개 질의했다.

이 전 대표 측 이병훈 의원은 페이스북에 "도널드 트럼프는 정적에게 경멸적 꼬리표를 붙여 공격하기를 즐겼다"라며 "한국형 트럼프의 길에서 이탈하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