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피랍 한국 선원 1명도 6월 말 석방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5월 2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한국인 선장 등 해적 피랍 사건과 관련한 긴급 상황 점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5월 21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한국인 선장 등 해적 피랍 사건과 관련한 긴급 상황 점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아프리카 해상에서 해적에 납치됐던 한국 선원 4명이 석방됐다.

2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 아프리카 기니만 인근 해상에서 조업하다 해적에 납치된 한국 선원 4명이 한국시간으로 1일 오후 10시께 석방됐다.

풀려난 한국인 전원은 건강이 양호한 상태며, 현지 공관이 준비한 안전 장소에서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행정절차를 진행한 뒤 항공편이 확보되는 대로 출국할 방침이다.

지난 5월 20일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 해적에 납치된 한국 선원 1명과 외국인 선원 4명도 지난 6월 29일 석방된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기니만 인근 해역에서 발생한 피랍사건은 모두 해결됐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