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방북, 남북정상 친서에서 논의 없었어…성사시 한반도 평화에 큰 기여"
통일부 "통신선 복원은 신뢰회복 출발…북, 영상회담 답신 아직"

통일부는 2일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을 물리적 재연결 이상으로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다고 밝힌 데 대해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은 남북 간 신뢰를 회복하는 출발점"이라고 말했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김 부부장의 통신연락선 복원 평가에 대한 입장을 묻자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은 오랜 기간 단절됐던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남북 간 신뢰를 회복하는 출발점이라 인식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통신 연락선 복원을 시작으로 남북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도록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남북관계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부장은 전날 담화에서 지난달 27일 남북 간 통신연락선 복원에 대해 "단절됐던 것을 물리적으로 다시 연결시켜 놓은 것뿐이라는 그 이상의 의미를 달지 말아야 한다"고 평가했다.

통일부는 지난달 29일 화상회의 시스템 구축 논의를 제안하는 통지문을 남측 연락사무소장 명의로 북측에 보냈으나 북한은 이날 오전까지 답신이 없는 상태다.

이 대변인은 "정부는 북측이 호응해오는 대로 영상장비의 호환성 점검, 통신망 연결, 운용 테스트 등을 신속하게 진행해 남북 영상회담 체계를 조속히 갖출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북이 통신연락선 복원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의 평양 방문 문제를 논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선 "정상 간 친서 교환 과정에서 교황의 방북과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고 이 대변인은 설명했다.

그러나 "정부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된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방북 추진 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