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단체대화방 '설전'

신동근 "민주당 당론 아니다"
진성준 "黨의 복지정책 가능"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표 공약인 기본소득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 인사들이 찬반으로 나뉘었다.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이 본격화하면서 관망하던 여당 내 친문 세력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대표적 친문 인사로 꼽히는 신동근 민주당 의원은 1일 SNS에서 “기본소득제는 민주당 당론이 아니라 단지 대선 잠재적 예비후보인 이 지사의 공약”이라며 “안팎에서 충분히 검증이 될 하나의 이슈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지난달 29일 민주당 친문계 모임인 민주주의4.0 토론회에서 “기본소득은 민주당의 길을 계승하는 게 아니라 다른 방식의 경로를 설정하는 것”이라며 기본소득을 비판했고, 이런 취지의 글을 민주당 의원 전원이 참여하고 있는 단체 텔레그램 방에도 올렸다.

이에 이 지사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의원은 이 단체방에서 “소득주도성장을 마구 몰아붙이던 야당의 주장을 접하는 느낌”이라고 즉각 반발했다. 또 다른 친문 인사인 진성준 의원도 전날 SNS를 통해 “기본소득제가 민주당 정신을 훼손한다는 민주주의4.0의 지적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기본소득 옹호에 나섰다. 진 의원은 “우리의 현실과 필요에 따라 지원 규모와 범위를 점진적·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기본소득에 대한 찬반을 두고 아직까지 캠프행(行)을 정하지 않은 ‘무소속 친문’의 균열이 촉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대표적 친문 원외인사인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 역시 논쟁에 가세했다. 최 전 수석은 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최근 작성한 ‘대선 핵심공약 개발 계획안’에 생활기본소득이 포함된 사실을 겨냥해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매는 정도를 넘어섰다”고 비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기본소득을 앞세워서는 그 내용적 시비를 떠나 재집권에 큰 장애가 된다고 본다”며 “후보가 정해지기도 전에 대선 정책으로 공개하면 어찌하느냐”고 반문했다. 최 전 수석은 “그렇지 않아도 송영길 대표께서는 기본소득 재원 방안이 있다는 말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당장 선수 라커룸에서 나와야 한다”며 송 대표 책임론까지 거론했다.

민주연구원장을 맡은 노웅래 의원은 이에 “생활기본소득은 이낙연 대표 시절 연구한 주제고 송 대표 취임 이후 별도로 연구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노 의원은 “당 지도부를 흔들면 안 된다”며 “애꿎은 심판만 탓하다 보면 정작 실력은 늘지 않는 법”이라고 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