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일부 쟁점화·이낙연측 가세…이재명 "당은 뒤로 빠져야" 거리두기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 간 신경전이 격화하는 가운데 이른바 '이심송심'(李心宋心·송영길 대표가 이재명 후보를 밀어주고 있다는 주장)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지난달 말 정리한 대선 핵심 공약에 '생활기본소득 보장'이라는 문구를 넣은 것이 불씨가 됐다.

기본소득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표 정책이라는 점에 비춰 지도부가 편파적 경선 관리를 하고 있다는 문제 제기다.

일부 친문 세력이 불만을 표출하고 이낙연 전 대표측이 공세에 가세하자 지도부는 적극 반발하는 등 내홍 조짐이 재연되고 있다.

민주, 이심송심 논란 재연…"애꿎은 심판탓, 당 흔들지 말라"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일 SNS에 송영길 대표 등 당 지도부의 경선 관리 편파성 문제를 공개적으로 제기했다.

최 전 수석은 "당 민주연구원 대선 정책 기획안에 생활기본소득이 들어 있는데 기본소득은 특정 후보의 대표 공약이라 부당하다"며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심판 역할을 하는 당 지도부와 보직자는 당장 선수 라커룸에서 나와야 한다"며 송 대표를 직격했다.

이낙연 후보 캠프도 가세했다.

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생활기본소득이) 당의 공식적 입장인지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밝혔다.

그는 "경선을 치르는 데 있어서 당 지도부와 선거관리위원회의 입장은 늘 공정하고 어떠한 의혹도 없어야 한다"며 "이 말씀을 다시 강조하고 싶다"고 지도부를 압박했다.

이에 당 지도부는 발끈하며 정면 반박에 나섰다.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당 지도부를 흔들면 안된다"며 "송영길 지도부가 공정한 심판이 아니라며 오해하는 사람들이 있어 부득이하게 말씀 올린다"고 운을 뗐다.

그는 "생활기본소득에 대한 연구는 전임 이낙연 대표 시절 홍익표 연구원장 때 연구한 주제"라며 "송영길 대표 취임 이후 별도로 연구한 바 없다"라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기본소득 주제는 어느 한 후보만의 것이 아니다.

마찬가지로 연구원은 '신복지'에 대한 연구도 했고 '정부조직개편'과 '모병제'에 대한 연구도 하고 있다"며 "어느 한 후보의 정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선후보 '원팀'으로서 정책연구를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복지는 이 전 대표의 대표 공약이다.

노 의원은 "애꿎은 심판만 탓하다 보면 정작 실력은 늘지 않는 법"이라며 "정정당당하고 공정한 경쟁을 통해 반드시 정권 재창출을 이뤄나가야 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또다른 지도부 인사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송영길 대표는 엄정한 중립이 대원칙"이라며 "일부 인사들이 이런 식으로 몰아가는 것 자체가 불합리하다"고 말했다.

이심송심 논란의 당사자인 이 지사와 캠프 측은 말을 아끼며 확전 자제를 시도했다.

이 지사는 이날 전북에서 기자들과 만나 "후보 간 정책경쟁이 벌어지면 당은 뒤로 빠지는 게 맞다"라며 휘말리지 않으려는 듯 거리를 뒀다.

민주, 이심송심 논란 재연…"애꿎은 심판탓, 당 흔들지 말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