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언론중재법 두고 "노무현 정신에 어긋나"
정세균 "무슨 염치로 그 이름 거론하냐" 반발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노무현 정신'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이 대표가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언론중재법과 관련해 "노무현 정신에 어긋난 것"이라고 언급하자 정 전 총리가 강하게 반발한 것이다.

이 대표는 지난달 28일 국회에서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에 대해 "노무현 정부의 계승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경직된 언론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그는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다수의 인터넷 언론사나 신규 언론사를 설립하고 선택은 국민이 한다는 취지로 언론 다양성을 추구하는 정책을 폈다"면서 "이것은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전 총리는 SNS에 글을 올리며 국민의 힘을 향해 "당신들의 입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님을 정치적 목적으로 소환하지 말라"면서 "이제 와서 무슨 염치로 그 이름을 거론하냐"고 반발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고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막말로 조롱했던 당신들의 과거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며 "당신들의 입길에 더는 노 전 대통령님을 올리지 말라. 고인에 대한 명예살인, 당장 멈추라"고 경고했다.

그러자 이 대표도 SNS로 역공에 나섰다. 그는 "친노라면 노무현 대통령에게 부끄럽지 않게 살라는 말이 그리도 고깝냐"면서 "뭔가 착각하신 것 같은데 노무현 대통령님은 다양성을 기반으로 한 언론의 자체적 필터링을 추진하셨던 자유주의자이고, 지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언론에 재갈을 물린다는 지적"이라고 맞섰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