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대만문제 거론 움직임에 "中핵심이익 침해 중단하길"
주일中대사 "미일동맹이 중국이익 침해해선 안 돼"

쿵쉬안여우(孔鉉佑) 일본 주재 중국대사는 일본이 대만, 홍콩 문제 등을 거론하는 것을 '핵심이익 침해'로 규정하고, "일미동맹(미일동맹)은 중국의 이익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1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쿵 대사는 지난달 30일 도쿄에서 열린 국제문제 토론회에 연설자로 나서 이 같은 자국 입장을 밝혔다.

쿵 대사는 "근래 일본 측에서 대만, 신장(新疆·신강위구르자치구), 홍콩 등과 관련 부정적 동향이 돌출했고, 중일관계에 엄중한 장애를 만들었다"며 "일본 측이 약속을 확실히 지키고 중국의 핵심 이익을 침해하는 일을 그만두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쿵 대사가 '약속'을 언급한 것은 중일 국교정상화 과정에서 나온 양국간 합의 문건에 상호 내정불간섭 원칙이 적시돼 있음을 거론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최근 일본이 미국과의 각종 회담에서 '대만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누차 거론한 데 대해, 대만이 중국 영토의 일부라는 입장에 따라 '견제구'를 던진 것으로 보인다.

쿵 대사는 이어 "중국 측은 중·미 사이에서 한쪽에 서길 일본에 요구하지 않았고 일본이 미국과 정상적인 국가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을 간섭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일미동맹은 중국 측 이익을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 "일본 측이 대중, 대미 관계를 균형적이고 온당하게 처리하여 중·미·일 관계의 긍정적 상호작용을 추진하기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하길 희망한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