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부담" 경기 대도시 시장 7명 긴급회의

경기지역 대도시 시장 7명이 1일 오후 '5차 재난지원금' 100% 지급을 놓고 긴급회의를 연다.

이들 상당수는 재정 부담을 이유로 100% 지급에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 결과에 따라 성명도 낼 예정이다.

지난달 정부는 5차 재난지원금을 소득 하위 88%까지 선별 지급하는 방침을 정했다.

그러자 고양, 파주, 광명, 구리, 안성 등 도의원 출신 시장 5명이 성명을 내 경기도와 시·군이 분담해 나머지 12%도 지급하자고 경기도에 건의했다.

최근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군 전체에 공감대가 형성되면 재난지원금 100% 지급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시·군과 입장을 조율 중이다.

이재명 지사는 정부 차원의 논의 때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을 주장했다.

경기지역 한 대도시 시장은 "여러 시·군이 재정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당정에 이어 야당까지 동의한 사안인데 독자적으로 움직이는 것은 국정 방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