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네티즌 트위터에 "청주 쥴리의 남자 그림 그린다" 공언
청주서도 '쥴리 벽화' 논란 예고…경찰 등 지역사회 '촉각'

서울 종로에서 '쥴리 벽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 네티즌이 충북 청주에서 이 그림을 그리겠다고 공언해 지역 사회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종로구 한 건물 외벽에 있는 '쥴리 벽화'는 국민의 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를 비방하는 내용이다.

'친일파청산'이라는 트위터 닉네임을 쓰는 네티즌은 31일 '조만간 청주 쥴리의 남자 벽화 그립니다.

전국적으로 날리가 날 것 같다 예감에 (아고 큰일 낫네 윤서방)'라는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정확히 어느 지역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자신이 사다리에 올라 그림을 그리는 장면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 경찰의 한 관계자는 "트위터를 보면 청주에서 쥴리 벽화를 그리겠다고 예고한 것인데, 이와 관련해 아직 파악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윤 전 총장 부인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 논란과 관련, 법적 대응에 나서지는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 대선캠프의 대외협력특보인 김경진 전 의원은 전날 YTN 라디오에 나와 "쥴리 벽화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안 하겠다고 캠프 내에서 의견이 모아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