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된 일…주목보다 걱정 먼저"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 "주목보다 걱정이 먼저 된다"고 우려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 "주목보다 걱정이 먼저 된다"고 우려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이낙연 전 대표(사진)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에 입당에 대해 "예상된 일이었다"면서도 "향후 그의 행보는 주목되기보다 걱정이 먼저 된다"고 우려했다.

이 전 대표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의 언동에 나타난 그의 역사 인식은 얇고, 국민의 삶에 대한 이해는 부족했다. 국가와 사회의 과제에 대한 생각도 어긋났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대선에 나선다면, 그 대선은 무엇을 쟁점으로 전개될지 걱정된다. 그런 걱정이 앞으로 불식될 수 있을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야권 유력 대권 주자로 꼽혔던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국민의힘 입당을 공식 선언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 해가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입당 이유를 밝혔다.

또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한 달이 좀 지났지만 오랫동안 생각해왔다"면서 "국민의힘 입당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해 입당을 결심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