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직계' 장성민도 국민의힘 합류한다…"호남 견인"

범야권의 유일한 호남 출신 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세계와동북아평화포럼 이사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키로 했다.

장 전 의원은 30일 국회 인근 식당에서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만찬을 하면서 "입당에 대한 공식적인 의사를 밝힌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국민의힘)이 정권 교체를 위한 경쟁의 '멜팅팟'(Melting Pot·용광로)이 되기를 갈망하는 것은 당인으로서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전 의원은 "호남을 견인하고, 중도 개혁 세력을 견인할 수 있는 혁신 대책을 국민의힘이 보여줄 수 있을지가 사실 저에겐 고민이었다"며 "(국민의힘이) 중도 개혁적인 정책을 수용하고, 약자를 보듬고 있는 정당으로 가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북문제를 악용해서 자신들의 집권 수단으로 정치 도구화하는 것은 구태 정치이자 적폐 정치"라며 당이 새로운 한반도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전 의원은 이준석 대표와 만나 입당 원서를 내고, 다음달 15일 광복절에 대선 출마 선언을 할 계획이라고도 했다.

권 의원은 "당에서 장 이사장 빨리 안 모셔오고 뭐 하냐는 독촉을 많이 받았는데 오늘 해결이 됐다"며 "장 이사장이 중도 개혁의 방향을 확실하게 알려 주면, 그다음에 지역 갈등이 없는 전국 정당으로 발돋움하게 될 것"이라고 호응했다.

전남 고흥 출신인 장 전 의원은 1987년 대선 당시 평민당 김대중 후보의 비서로 정치를 시작, 김대중(DJ) 정부 출범 후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초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내 'DJ의 정치적 적자'로 꼽히기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