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위해 제1야당 선택"
윤석열, 국민의힘 전격 입당

야권의 대권 지지율 1위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야권 대선 후보는 제3지대 후보와의 단일화 절차 없이 제1야당 내부 경선을 통해 확정될 전망이다.

윤 전 총장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 원서를 제출했다. 윤 전 총장은 “정권 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하는 것이 도리”라며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주축이 돼서 정권 교체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입당 이유를 설명했다. 입당은 지난달 29일 대권 도전을 선언한 지 약 한 달 만이다.

대선캠프 관계자들은 “보좌진과 상의 없이 윤 전 총장이 새벽에 (입당을) 전격적으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윤 전 총장도 “입당 관련 불확실성을 계속 지니고 가는 게 혼선과 누를 끼치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었다”며 “결심한 지는 몇 시간 안 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입당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당 안팎에선 “대선판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한 전격적인 결단”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야권 경선은 당분간 윤 전 총장 1강 체제를 이어갈 개연성이 크다”면서도 “윤 전 총장 행보에 대한 예측 불가능성이 높아진 점은 불안 요인”이라고 말했다.

성상훈/좌동욱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