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세 나선 與 '양강'

李지사, 3박4일 1200㎞ 전국순회
고향인 경북부터 찾아 '영남 공략'
"TK는 독립운동·개혁정신 본고장"

李 前대표는 적진 경기도 방문
"경기북도 설치할 때가 왔다
강원도와 평화경제 메가시티로"
< 대구 전태일 열사 옛집 방문 >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대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 옛집을 찾아 명패를 살펴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3박4일 전국 순회에 나섰다. /연합뉴스

< 대구 전태일 열사 옛집 방문 > 이재명 경기지사가 30일 대구 남산동 전태일 열사 옛집을 찾아 명패를 살펴보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3박4일 전국 순회에 나섰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1, 2위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지세력을 모으기 위해 나란히 전국 순회에 나섰다. 이 지사가 고향인 경북을 시작으로 3박4일간 전국 일주에 나선 사이,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정치 기반인 경기도를 파고들었다. 정치권은 두 후보가 각각 대구·경북(TK)과 수도권을 전략 지역으로 삼고 표심을 다지는 행보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이재명, 대구 전태일 열사 생가 방문
이 지사는 30일 대구를 찾아 2·28 민주의거 기념탑에 참배하고, 노동운동가인 전태일 열사 생가를 방문했다. 이후 울산으로 이동해 노동역사 전시관인 ‘울산 노동역사관 1987’을 방문했다.

이 지사는 이날 “대구·경북은 조선의 선비정신과 독립운동정신 그리고 개혁정신의 본고장”이라며 “서울 근처로 이사 간 아들 이재명을 잘 봐주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지방 순회에 나서면서 여권의 불모지라고 할 수 있는 TK를 우선 방문한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부터 3박4일 동안 1200㎞를 행군하는 전국 순회를 시작했다. 31일 부산·창원을 찾고, 다음달 1일 전주·전북을 거쳐 2일 대전·충청을 방문한다.

열린캠프(이재명 캠프) 수석대변인인 박찬대 민주당 의원은 “단순히 지지자들을 만나보기 위한 방문이 아니다”며 “울산 반도체연구소와 한국탄소산업진흥원 등 민생 경제와 미래 먹거리 문제의 해법을 현장에서 찾기 위한 순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경기도 특화 공약 제시
< 경기북부청사 앞 지지자와 주먹인사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경기 의정부 신곡동 경기북부청사 앞 평화광장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경기북부청사 앞 지지자와 주먹인사 >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경기 의정부 신곡동 경기북부청사 앞 평화광장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지사가 전국을 순회하는 동안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정치 고향인 경기도를 찾아 ‘경기남·북도 분도’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지사는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현안 간담회를 열고 “경기북도를 설치할 시기가 왔다”며 “경기북도를 설치하면 강원도와 함께 평화 경제를 위한 메가시티를 추진해야 한다”고 공약했다.

정치권에선 경기도민을 공략하기 위해 지역에 특화된 공약을 내놨다고 분석했다. 인구 392만 명인 경기 북부는 분도를 해도 서울, 경기 남부 다음으로 인구 수가 많은 광역자치단체가 된다. 하지만 재정자립도는 29.9%로 경기 남부(45.3%)에 크게 못 미친다. 이로 인해 경기 북부 주민들 사이에서는 북부의 균형 발전을 위해서는 분도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 지사가 그동안 “북부의 경제 규모 등을 고려하면 (분도는) 시기상조”라며 반대해온 것도 이 전 대표의 공약에 영향을 미쳤다. 이 지사는 이날 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경기남·북도를 분도하면 북도는 연간 7000억원의 손실을 보게 된다”며 반대 의견을 고수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1일 예비경선을 마친 뒤 진행해온 1차 전국 순회를 이번 주말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야권 1위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충청대망론’을 저지하기 위해 충청권을 찾았다. 김 의원은 이날 충남도청을 방문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충청권 메가시티에 80조원 이상을 투입해 ‘그랜드 메가시티’를 건설하겠다”고 공약했다. 김 의원은 양승조 충남지사도 예방했다
경선 5주 연기되자 ‘전략 지역’ 공략
정치권에서는 민주당이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경선 일정이 연기되자 대선 잠룡들이 지방 공략에 공을 들인다는 해석도 내놓고 있다. 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 기존 경선 일정을 5주 미뤄 지방별 순회 경선을 오는 9월 4일부터 시작하고, 최종 후보는 10월 10일 선출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선 후보들이 당원들의 표심을 공략할 시간을 한 달 이상 벌었다. 이들 후보가 확장성 있는 지역 공략에 앞다퉈 나선 이유다.

이재명 캠프 소속의 한 수도권 의원은 “이 지사가 지지층에게 호소할 수 있는 장점 중 하나는 영남권 표를 끌어올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번 전국 순회를 통해 영남권에서 야당 후보와 대결할 수 있는 ‘전국구’ 후보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경북 안동 출신이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 전 대표는 수도권의 득표 경쟁력을 높이는 게 시급한 과제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