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일 '경선후보 봉사활동'

국민의힘은 대선후보 경선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여권 지지자가 일부러 약체 야당 후보를 선택하는 상황을 굳이 배제하진 않겠다는 뜻이다.

야권 주자들의 유불리 판단이 쉽지 않다보니 논란의 소지가 적다는 판단도 깔린 것으로 보인다.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은 30일 국회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역선택 방지는 우리 지지자만을 대상으로 후보를 선출하겠다는 것인데 구태여 일반 여론조사를 넣은 취지가 희석된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본선 경쟁력에서도 다양한 계층과 여러 생각을 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것이 경쟁력을 높이는 데도 한결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오는 9월 15일 실시될 1차 예비경선(컷오프)을 100% 일반여론조사로 치르기로 한 바 있다.

본경선은 선거인단 50%, 일반여론조사 50% 비율로 치러진다.

국민의힘 '역선택 방지' 없다…주자별 손익계산 복잡

통상 역선택 상황은 당내 기반이 취약한 약체 후보에게 유리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렇지만 이번 경선구도에서는 후보별 손익계산이 쉽지 않다.

뒤늦게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당내 기반은 취약하지만, 오히려 여론조사에서는 선두권을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서 위원장은 회의 도중 윤 전 총장의 전격 입당 소식이 전해지자 "환영한다"며 "후보들끼리 단합하고 공동으로 정권 교체를 원하는 그런 모습을 연출하는 목적에서 8월 4일에 봉사활동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준위는 다음달 16일 당 선거관리위원회 구성안을 최고위원회의에 올린 뒤 23일에 공식 출범시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