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배후세력 의혹엔 "오버" 차단막
與, '쥴리 벽화' 비판모드로…"인격침해 자제해야"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쥴리 벽화'를 두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벽화 논란이 본격화한 전날에는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지만, 진영논리에 따라 여성혐오를 방관한다는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분명한 선긋기에 나선 모습이다.

강성 지지자들의 선을 넘는 언행과 거리를 두겠다는 뜻으로도 보인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종로의 한 서점 벽화 문제와 관련해 송영길 대표와 지도부에서 문제점을 지적하는 말씀이 있었다"며 "인격 침해, 나아가 인격 살해 요소가 있는 이런 표현은 자제되는 게 옳다는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표현의 자유도 존중돼야 하지만 금도를 넘어서면 안 된다"며 "철저한 후보 검증이 필요하지만 부정확한 정보를 기반으로 개인의 삶을 송두리째 부정하는 행위는 민주주의에도 전혀 도움 되지 않는다"고 했다.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이건 여야와 표현의 자유를 넘어 사회적 폭력이다.

공해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국민이 정치를 더럽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노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공직자에서 나왔다고 해서 사생활도 절대적으로 다 무시하고 그렇게 해도 되는 거냐"며 "우리 정치의 품격을 위해서라도 빨리 거둬들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재수 의원도 CBS 라디오에서 "어떤 말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사회적 폭력"이라고 말했다.

다만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배후 세력'을 이야기한 것에 대해서는 "말 실수가 아닌가 싶다.

오버하는 것"이라며 "해당 건물주가 자신이 문재인 대통령의 강성 지지자라거나 하는 정치적 성향이 있다는 증거를 가져오면 10억원을 주겠다고 말할 정도이니 그 분의 말씀을 믿어주는 게 맞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윤 전 총장에게 이런 일들이 계속 생기는 것은 준 만큼 돌려받고 있는 것"이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가족들에 들이댄 수사의 기준이 그대로 윤 전 총장에게도 동일하게 적용돼야 한다.

검증은 계속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