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럽 여론조사…문대통령 지지율 40%
"민주당 35%, 국민의힘 28%…9주만 오차밖 격차"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가 9주 만에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정당 지지도를 물은 결과, 민주당은 전주보다 2%포인트 상승한 35%를 기록했다.

국민의힘은 전주와 같은 28%를 유지했다.

양당 지지도 격차가 오차 범위 밖으로 벌어진 것은 국민의힘 대표 경선이 본격화하기 직전인 5월 넷째 주 이후 9주 만이다.

당시 격차도 이번과 같은 7%포인트였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각각 4%, 열린민주당은 3%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4%였다.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의 경우 '잘하고 있다'는 전주와 같은 40%, '잘못하고 있다'는 전주보다 2%포인트 오른 53%였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