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상희 부의장, '쥴리벽화' 철거촉구…"명백한 인권침해"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2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벽화에 대해 "누구를 지지하냐 아니냐를 떠나 이는 표현의 자유를 넘어선 명백한 인권침해"라고 비판했다.

김 부의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시중에 떠도는 내용을 공개 장소에 게시해 일방적으로 특정인을 조롱하고 논란의 대상이 되게 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방위로 윤 전 총장을 공격하는 여권 전반의 기류와는 온도차가 있는 언급이어서 주목된다.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부의장으로서 자칫 여성혐오로 비칠 수 있는 이슈에 소신 발언을 내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김 부의장은 윤 전 총장의 처가 의혹에 대해 "선거 과정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검증되어야 할 일이지만 정치와 무관한 묻지마식 인신공격은 자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더욱이 벽화 앞에서 진보-보수 유튜버들이 충돌하며 또 다른 사회적 갈등을 유발하고 있다"며 "벽화를 설치한 분께서는 성숙한 민주주의, 품격 있는 정치문화 조성을 위해 해당 그림을 자진 철거해주실 것을 정중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전날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벽면에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김 씨와 관련해 나도는 루머들이 담긴 벽화가 등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