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선 룰, 특별한 입장 없다…尹 회동 제안은 국민 안심시키기 위한 것"
최재형 "부동산담화에 경찰청장?…국민을 투기꾼으로 몰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9일 정부가 부동산 정책의 실패를 국민 탓으로 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SNS에 홍남기 경제부총리의 부동산 시장 관련 담화에 대해 "내 집 마련을 못 하면 어떻게 하나 노심초사하는 국민들을 투기꾼으로 몰아붙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전 원장은 "경찰청장을 대동한 채 갑자기 집값이 떨어질지도 모른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부동산시장 담화에 경찰청장이 왜 나오나"라며 "국민들을 협박하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여권주자인 이재명 후보는 국토보유세, 이낙연 후보는 택지소유상한법과 같은 정책을 주장하는 것이 "부동산 문제에 대한 왜곡된 시각이 나타나는 것"이라며 "이 정부의 핑계, 남 탓은 정말 중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이제라도 규제 일변도의 부동산 정책을 과감하게 시장 친화적인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시장의 원리에 반하는 정책으로는 부동산 가격 상승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대선 경선 후보 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경선 룰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

어떤 룰을 정하든지 그 룰에 따라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당 밖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회동을 제안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직 답변이 오지 않았다"며 "우리는 같은 목표를 위해 가는 사람이라는 점을 확인해 국민과 당원을 안심시켜드리려는 생각으로 회동을 제의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