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처음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처음 열린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민생경제장관회의에서 "절박한 소상공인들의 피해 복구를 지원하는데 최우선을 두고 추가 경정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민생경제장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역 상황으로 민간 경제활동에 어려움이 커질수록 정부가 적극적인 재정 운영으로 민생의 버팀목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고통의 무게를 덜어드리는 일이 시급하다. 지금부터는 속도"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 조치로 고통받고 있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빠른 지원을 당부했다. 또한 "손실보상제도가 10월에 시행되는 대로 원활하게 보상이 이뤄지도록 보상심의위원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장기적 대책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일자리가 민생경제의 핵심이라며 "여행업, 관광업을 비롯한 코로나 취약업종 지원을 더 확대하고, 청년·여성·어르신들을 대상으로 한 지원에도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또, 코로나19 대유행의 충격이 사회의 가장 약한 계층에 집중된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위기가 지속되는 내내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지원하는 것은 물론, 외환위기 때처럼 양극화가 고착되지 않도록 멀리 내다보며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6%에서 4.3%로 상향 조정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우리 국민의 저력과 우리 경제에 대한 신뢰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방역에 성공하지 못한다면 자신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세 차례 유행을 극복하며 세계적 모범사례를 만든 것처럼 4차 유행을 빠르게 진정시켜야만 성장 목표를 이루고, 민생 회복의 불씨를 더욱 크게 키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공정한 회복, 포용적 회복, 일자리의 회복까지 이루는 완전한 회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