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2천763명 생활방역 지원에 추가 투입
전남도, 코로나 취약계층 희망근로사업 확대

전남도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가 어려운 취약계층 등에게 공공일자리를 제공하는 희망근로지원사업을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전남도는 올해 6월 희망근로지원사업 시군 수요조사를 해 정부 제2회 추가경정예산으로 국비 80억원을 추가 확보했다.

추가 확보한 사업비로 백신접종 지원에 388명·생활방역 지원 등에 2천375명을 추가 투입하기 위해 총 2천763명을 모집하고 지자체 특성에 맞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신청 자격은 취업 취약계층, 코로나19로 실직·폐업한 자 등 지역경제 침체로 생계 지원이 필요한 만 18세 이상 근로 능력이 있는 전남도민이다.

희망근로지원사업 분야는 백신접종, 공공시설 방역, 골목경제 활성화, 공공휴식공간 및 문화예술 환경 개선 지원 등 11개 분야다.

대학 방역관리 사업도 새롭게 포함됐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최대 4개월 동안 시급 8천720원을 적용받는다.

하루 3시간 적용 시 월평균 68만원, 하루 8시간 적용 시 182만원의 임금이 지급된다.

최정운 전남도 일자리경제과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며 "폭염 등에 대한 사전 안전교육을 꼭 실시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해 4월부터 111억원을 들여 22개 시군 2천316명(백신접종 행정지원 542명·방역 등 1천774명)이 참여하는 희망근로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각 시군과 읍면동 공공일자리 담당 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