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광주시당 "재개발·재건축 곳곳 비리·불법…수사 확대"

정의당 광주시당은 29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개발·재건축 지역 선정부터 조합 설립, 인·허가, 공사 시행 전반 곳곳에 부정과 부패, 비리와 불법이 독버섯처럼 켜켜이 박혀 있다"고 밝혔다.

시당은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이후 광주 재개발·재건축 현장 40여곳을 자체 점검하고 이같이 지적했다.

시당은 "지역 선정에서부터 조합 설립에 이르는 과정에서 시행사가 관여해 조합원을 불법 모집하고 있다"면서 "추진위 구성부터 조합장 선출까지의 과정은 더 심각한 복마전으로 얽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합이 직접 계약하는 용역은 또 하나의 비리의 축"이라며 "지분 쪼개기는 더욱 심각하다.

어떤 조합은 조합원 수가 원주민의 두 배가 된다는 제보가 있었으며, 학동4구역 조합장이 연루됐다고 밝혀진 지산1구역은 더 많은 쪼개기가 있었다는 제보가 접수됐다"고 덧붙였다.

시당은 경찰 수사가 미흡하다며 수사를 광주 전역의 재개발·재건축 현장으로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