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명 전면전 속 與주자 6인 '모두까기' 난타전?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구도가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전면전으로 흐르는 양상이다.

지난 28일 '원팀 협약'이 무색하리만큼 본경선 첫 TV토론을 거치면서 충돌 수위가 한층 높아진 모습이다.

2파전 구도를 깨려는 다른 4명의 주자들도 입이 거칠어지고 있다.

전반적인 난타전 흐름에서 기존 '낙-균(이낙연·정세균) 연대' 또는 '명-추(이재명·추미애) 연대'는 사실상 무색해졌다는 평가다.

◇ 이재명, 말바꾸기·측근비리·무능 공세
이재명 지사는 2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전 대표의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표결 논란에 대해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꾸는 게 문제"라며 "똑같은 상황에서 이중플레이한다"라고 비판했다.

이 전 대표에 대해 "없는 사실을 지어내거나, 있는 사실을 왜곡해 음해하고 흑색선전하면 안 된다", "친인척·측근·가족 등 부정부패는 국민이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라고 몰아붙였다.

전남지사 시절의 공약 이행률도 도마 위에 올렸다.

이 지사 열린캠프 이경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전 대표가 '2015년 공약 21개 중 20개를 이행했다'고 해명한 것에 대해 "근거를 찾을 수 없다.

허위 공약 이행률"이라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낙-명 전면전 속 與주자 6인 '모두까기' 난타전?

◇ 이낙연, 조목조목 반박…"비리의혹 제기? 발목잡기"
이 전 대표 측은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정당한 문제 제기를 흑색선전이라고 하는 게 바로 흑색선전"이라며 "이 지사가 측근 비리 의혹을 제기하는 것도 결국 자신의 발목잡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도 라디오에서 "검찰이 이제라도 옵티머스 사건을 정말 철저히 파헤쳐주기를 바란다"며 "그 사건조사에 대해 아직도 미심쩍은 것이 있다"고 측근 비리 논란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제가 무능한 총리였다면 그 당시 문재인 정부의 지지율이 그렇게 높았겠느냐"고 반박했다.

총리 및 당대표 시절 각종 성과도 거론하면서 "그걸 애써 눈감으면서 아무것도 안 한 것처럼 하는 건 정치적 공세"라고 강조했다.

낙-명 전면전 속 與주자 6인 '모두까기' 난타전?

◇ 거칠어지는 '추격자들의 입'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라디오에서 양강 주자를 동시에 겨냥했다.

이 지사에 대해 "국정 경험이 부족하고 경제를 모른다"라고, 이 전 대표에 대해선 "총리 시절 부동산도 제대로 못 하고, 집권 초기 지지율 덕을 본 것이지 내로라할 성과가 뭐가 있냐"고 각각 지적했다.

'모두까기'라는 별칭이 생긴 김두관 후보도 라디오에서 "이 지사는 고향은 안동이지만 영남 후보로 규정하기 어렵다"고 직격했다.

이 전 대표에 대해서도 "꽃길만 걸어온 분으로, 어떻게 보면 쉬운 정치를 해와 이 어려운 상황을 돌파할 적임자가 아니다"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