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인 예비 경선 후보 간담회

서병수 "尹, 내달15일전 입당 기대"
최재형, 내주 대선 출마 선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여섯 번째)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내 대선 후보 11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 여섯 번째)가 29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당내 대선 후보 11명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9일 당내 대선 후보들과 간담회를 열어 ‘대선 경선 버스’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 예비경선 후보들은 미래와 비전을 제시할 수 있는 공정 경선을 치르자고 의견을 모았다.

이 대표는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경선 후보 간담회에서 “8월 30일 경선 버스가 출발하면 국민의 관심이 우리 당으로 향할 것”이라며 “즐겁고 시너지가 날 수 있는 경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해 김태호·박진·윤희숙·하태경·홍준표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최재형 전 감사원장, 황교안 전 대표, 유승민 전 의원, 안상수 전 인천시장, 장기표 김해을 당협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더 다양한 분들이 (대선 경선에) 참여하게 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롯한 장외 후보들의 입당 가능성을 열어뒀다. 서 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8월 15일 이전에 입당할 것으로 생각하고 경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다음주 대선 후보 출마 선언을 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예비경선 후보들은 경선 과정에서 국가의 미래와 국민의 삶을 발전시킬 수 있는 정책 경쟁을 하자고 입을 모았다. 윤 의원은 “국민이 우리 당의 경선 과정을 보면서 ‘나라를 맡기고 싶다’ ‘미래가 기대된다’는 마음이 들게끔 해야 한다”며 “정책·비전·담론 경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번 대선에는 문재인 후보가 출마하지 않는다”며 “반문(반문재인), 정권 심판만으로 대선에서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기 대선 승리의 승부처는 ‘중·수·청(중도층·수도권·청년층)’”이라고 했다.

후보를 대상으로 경선 방식을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서 위원장은 “8월 23일 선거관리위원회를 출범시키고, 8월 30~31일 후보자 신청을 받을 것”이라며 “9월 15일에는 1차 컷오프로 8명을 추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선준비위는 1차 컷오프는 100% 여론조사 방식으로 하기로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다음주 대표 간 회담으로 (합당) 의견을 조율하자”고 촉구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