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빠진 PK 보듬기' 與 부산행…신공항 드라이브 재개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가덕도 신공항 건설과 해운업 부흥을 내걸고 부산·울산·경남 지역민심 구애에 나섰다.

당 지도부는 영남 권역에서 고른 지지를 확보하는 것이 정권 재창출의 성패를 가를 것이라고 보고 '험지 구애'를 이어갈 방침이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마린센터에서 한국해운협회 등 업계 관계들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박근혜 정부의 한진해운 파산 결정은 너무나 아쉬운 결정이었다"며 "이후 침체됐던 해운업계가 최근 호황기에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든든한 지원과, 코로나 여파에 따른 화물해상 운용 급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맞이했다"며 "현대상선도 1조원 이상 순익을 내는 등 기회가 오고 있는데, 공정위 과징금 문제가 터지며 상당히 우려가 커진다"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해운업 전체의 생존이 달린 문제"라며 "해수부, 공정위 등과 긴밀히 논의해 방안을 찾겠다.

해운법상 공동행위에 대해 공정거래법이 적용되지 않도록 한 위성곤 의원의 해운법이 속도감 있게 심의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운은 국가 전략산업"이라며 "우리나라를 10대 경제대국으로 만드는 데에 희생한 선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오후에는 부산항만공사에서 신항사업소에서 가덕신공항특위 첫 회의를 주재하고, 공항 부지를 둘러보는 등 당 차원의 지원 의지를 강조할 방침이다.

직접 특위 위원장을 맡은 송 대표는 지난달 30일에 이어 한 달 만에 다시 부산을 찾아 현안을 챙겨볼 정도로 PK(부산·경남) 민심 보듬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4·7 재보선 당시 민주당이 서울보다 부산에서 더 큰 표 차로 참패했던 점에 비춰보면, 부울경 민심을 돌려세워야만 대권 가도에서 거센 '정권 심판론'을 극복할 수 있으리라는 판단이다.

무엇보다 최근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지난 21일 '드루킹 댓글조작' 유죄 확정판결 이후 도정 공백 우려를 차단하고 민심 이반을 최소화해야 할 필요성도 커졌다는 분석이다.

김 전 지사는 지난 26일 경남 창원교도소에 수감됐다.

당 관계자는 "송 대표는 김 전 지사가 꾸준히 추진해온 '부울경 메가시티' 구상을 이어받아 완성한다는 의지가 크다"며 "경남도 주요 정책의 흐름이 끊기지 않고 일관성 있게 추진되도록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