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협 사업에 5% 이상 청년 고용 할당 의무화"

추미애 "2천억 청년평화기금 조성…남북 청년 교류 확대"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9일 "2천억원 규모의 청년 평화 기금을 설치해 남북한 청년들의 교류와 협력을 지원하겠다"고 공약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남북한 청년들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기술 상용화 사업,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성장 산업, 기후 위기 대응 활동 등에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북협력기금 일부와 정부 출연금, 외부 출연금 등으로 재원을 마련해 대통령 임기 내 1조 원 규모까지 키우겠다는 구상이다.

추 전 장관은 남북 경제협력 사업에 대해 청년 고용할당제 5% 이상 의무화를 실시하겠다는 공약도 내놨다.

그는 "국내의 (경협) 진출기업들이 신규로 채용하는 인원에 할당제를 적용해 청년 일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한 대학교 간 교환학생제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추 전 장관은 "초기에는 국공립대학을 중심으로 진행하고 성과 관리를 통해 사립대학교 등에도 단계적으로 도입하겠다"며 "교환학생의 신변 보호·안전 조치는 남북 당국자 간 협의를 통해 확보하고 그 이전이라도 사이버강의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한반도 청년 정상회담 개최, 남북한 유스 올림픽 개최, 한반도 역사·문화 청년대학생 탐방단 구성 공약도 발표됐다.

추 전 장관은 "남북 교류협력과 평화체계 구축이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제공은 물론 도전과 희망의 기회가 될 수 있음을 직접 깨닫게 해야 한다"며 "미래의 주역이 청년세대에 다시 평화와 통일의 꿈을 심어주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