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통신선으로 불법조업선박 정보교환…함정교신 북측 응답 없어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 정상 통화…함정 핫라인 '불통'(종합)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이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정상화됐다.

군 관계자는 29일 "동해지구 남북 군 통신선이 오늘 오전 9시부로 완전히 복구되어 정상적인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동해지구 군 통신선은 그간 단말기 이상 등 기술적 문제로 연결됐다가 끊어지기를 반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해지구에 이어 동해지구까지 복구되면서 남북 군 통신선은 모두 정상적으로 가동됐다.

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지난 27일 13개월 만에 통화가 이뤄진 뒤 사흘째인 이날도 문제없이 작동됐다.

남북은 이날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이용해 팩시밀리로 서해 우발 충돌 방지를 위한 불법 조업 선박에 대한 정보도 교환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시 통화도 이날 오전 9시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한편 북한은 함정 간 국제상선공통망(핫라인)에는 아직 응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에서 오전과 오후 정기적인 시간에 30여 분간 북측을 호출해도 응답이 없는 상태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다.

그는 "작년 6월 북한이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한 이후에도 매일 국제상선공통망에서 북한을 호출하고 있는데 아직 응답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