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제1야당 대표가 '노무현 정신'을 말하면 안되냐"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옹호하고 나섰다.

이 대표가 여당 주도의 '언론중재법' 통과에 대해 "노무현 정부의 계승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이 경직된 언론 환경을 구축하겠다는 것인가"라고 하자 정 의원은 "이 대표는 함부로 '노무현 정신'을 입에 올리지 말라"고 반발했다.

김 실장은 29일 SNS에 "정 의원은 노무현 정신이 뭔지 모르는 모양"이라며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 노무현 정신의 핵심으로 알고 있다"고 글을 썼다.

그는 "민주당이 권력으로, 국회의원 숫자의 힘으로 언론중재법을 강행처리하려는 이런게 반칙이고 특권아닌가"라며 "'징벌적 손해배상'을 포함한 악법중에 악법을 만드려 하는 것이 노무현 정신인가라고 되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1야당 대표는 '노무현 정신'을 말 하면 안되는 금기어 인가"라며 "뭔가를 독점적 소유하려는 생각을 버리고 보편 타당한 생각에 입각한 비판이라도 하면 좋겠다"고 공격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