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무위원엔 복귀못해…원수복 대신 평상복 입고 당비서보다 뒤에 호명
좌천 北리병철, 군서열 1위로 김정은 옆자리 수행…근신 마쳤나

지난달 말 북한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에서 해임된 리병철이 한 달 만에 군 서열 1위로 복귀해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김 위원장이 전날 북중 친선 상징인 우의탑을 참배한 소식을 전하면서 수행 고위간부들 중 리병철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리병철을 조용원·리일환·정상학 노동당 비서 다음으로 소개했지만, 군 간부들인 박정천 군 총참모장, 권영진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국방상보다 제일 먼저 호명했다.

특히 통신이 공개한 참배 사진에서도 리병철은 김 위원장의 왼편 바로 옆에 서 있어 다른 군 고위인사들보다 서열이 앞서있음을 보여줬다.

앞서 리병철은 당 상무위원에서 해임된 이후 지난 8일 김 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때는 두 번째 줄에 도열한 박정천·권영진·리영길보다도 뒷자리인 세 번째 줄에 정치국 후보위원들과 함께 서며 군 서열에서 한참 밀려났다.

그러나 그는 이번에 김 위원장의 옆자리에, 군 수뇌부 4인 중 제일 먼저 자리해 한 달 만에 근신을 마치고 군 서열 1위에 복귀했음을 알렸다.

다만 노동당 비서들 다음 순으로 호명된 것은 그가 여전히 당 정치국 상무위원에는 복귀하지 못했음을 보여준다.

현재 리병철이 내놓은 상무위원 자리는 비어있는 상황이다.

또 원수복 대신 평상복 차림이었다는 점에서 비록 군 서열 1위에 복귀했으나 군 원수 계급이나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 직책을 유지하고 있는지도 불분명하다.

리병철의 이런 신상 변화는 '업무태만'으로 좌천됐지만 짧은 근신 기간을 거쳐 종전 직책에 복귀하며 정치적 위상을 회복할 것이라는 관측을 낳는다.

좌천 北리병철, 군서열 1위로 김정은 옆자리 수행…근신 마쳤나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어 "방역 태업으로 중대 사건이 발생했다"면서 리병철을 정치국 상무위원에서 해임했다.

당시 리병철은 박 총참모장과 함께 고개를 숙인 채 거수 의결에 참여하지 못하는 모습이 조선중앙TV 등 공식 매체에 포착됐다.

리병철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등 전략무기 개발을 주도하며 김 위원장의 신임을 받은 인물로,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과 당 정치국 상무위원, 당 비서 등 자리를 연이어 꿰차고 군사칭호(군 계급) 유례없이 '차수'를 거치지 않고 '원수'로 진급하는 등 초고속 승진을 거듭해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