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후보 검증 위한 당 공식기구 설치해야"
명-낙, TV토론 마치고도 설전…"원팀협약 파기" "국민 현혹"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28일 본경선 첫 TV토론을 마친 뒤에도 가시 돋친 설전을 이어갔다.

이낙연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토론회 후 논평을 내고 "이재명 후보는 당원과 국민들에게 정책을 설명하기보다 상대 후보를 비난하고 흑색선전으로 토론 예의에 어긋나는 모습을 보였다.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이 지사의 '백제 발언'과 관련해 "이낙연 후보는 지난해 7월 30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후보를 만났을 당시 '백제 발언'과 '덕담'을 나눈 적이 없다"며 "없었던 일을 있었던 것처럼 말하고, 그것을 낡은 지역주의로 포장해 당원과 국민의 귀를 현혹하는 일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이 지사 측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방귀 뀐 사람이 성내는 꼴이다.

이낙연 후보 측에서 유감이라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그는 "오늘은 원팀 협약도 있었으니 그 취지를 살려서 우리로선 억울하지만, 백제 발언 등의 이야기는 꺼내지 않기로 했다"면서 "정작 그 이야기를 꺼낸 건 이낙연·정세균 후보였다.

자신들이 협약을 깨고 백제 발언을 끄집어내 긁어 부스럼을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페이스북에서 "눈살 찌푸리게 하는 네거티브는 가능한 지양해야 한다"면서도 "철저한 검증은 반드시 필요하다.

그것이 본선 승리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후보들 검증을 위한 당 공식기구 설치를 제안한다"며 "캠프 간 상호 비방이 아닌 객관적이고 투명한 검증기구를 마련하여 흑색선전과 가짜뉴스를 차단하자"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