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본경선 첫 TV토론서 격돌
'원팀 협약' 반나절만에…백제·날치기·탄핵, 명-낙 충돌(종합)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또다시 충돌했다.

28일 오후 연합뉴스TV·MBN 공동 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첫 방송토론회에서다.

네거티브 진앙으로 지목됐던 '백제 발언', '노무현 탄핵 입장'을 두고 수위 높은 설전을 이어가며 치고받았다.

나머지 주자들도 가세하면서 물고 물리는 난타전이 벌어졌다.

페어플레이를 다짐하며 이른바 '원팀 협약'을 한 지 반나절만이었다.

'원팀 협약' 반나절만에…백제·날치기·탄핵, 명-낙 충돌(종합)

◇ 이낙연 "날치기 온당?" 이재명 "흑색선전 책임져라"
포문은 이 전 대표가 먼저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재난지원금에 관해 이 지사는 '날치기'라는 말씀을 했다.

그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듯하다"며 "전국민 재난지원금에 여야가 합의했다가 야당이 번복하니까 왜 합의를 번복하냐고 야당을 비판했다가 어제는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여야)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어떤 것이 진심이냐"고 따졌다.

이 지사는 "법사위 양도를 합의한 것에 대해 (제가) 아무런 권한이 없어 바꾸라 마라 할 수 없지만, 의견은 낼 수 있다.

당원의 한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오히려 후보님께서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꾸는 게 문제"라며 "참여정부 때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하자고 주장했다가 이후에는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가 상황 바뀌면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또 태도를 바꿨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가 당 대표 시절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론을 꺼냈다가 여론 역풍을 맞고 철회한 것을 비꼰 것이다.

지역주의 논란을 촉발한 이 지사의 이른바 '백제 발언',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르는 이 전 대표의 '노무현 탄핵 찬반' 문제도 결국 소환됐다.

이 전 대표는 '최후의 한마디' 코너에서까지 '백제 발언'을 거론하며 "발언 녹음을 보내셨는데 그 녹음이 전체가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인터뷰 발언 전부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그러자 이 지사는 "저를 공격하기 위해 지역주의 망령을 끌어낸 데 대해서는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며 "사실을 왜곡해 공격하는 것, 이것을 흑색선전이라고 한다"고 반박했다.

더 나아가 "대통령은 권한 남용이나 부정부패, 친인척 등 측근의 비리가 있어선 안 된다"며 이 전 대표 측근의 '옵티머스 연루 의혹'도 부각했다.

'원팀 협약' 반나절만에…백제·날치기·탄핵, 명-낙 충돌(종합)

◇ 명-낙 동시타깃 정세균, 秋 겨눈 김두관…곳곳 난타전
정세균 전 총리는 이 지사와 이 전 대표의 '아킬레스건'을 번갈아 공략했다.

정 전 총리는 "(백제 발언이 담긴) 인터뷰 원문을 여러 번 읽었다.

은연중 호남불가론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읽혔다"며 "이 지사의 해명은 납득이 안 간다.

사람이 일하다 실언할 수 있다.

국민과 당원에게 잘못했다 사과하고 털고 넘어가면 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지사는 "잘못한 게 있으면 사과를 해야 하는데 제가 정 후보님께 인터뷰 원문도 텔레그램으로 보내드리지 않았느냐"고 했다.

정 전 총리는 이 전 대표에 대해서도 "국민들은 이 전 대표의 (탄핵에 반대했다는) 말을 믿어야 할지, (탄핵 찬성파와 함께했던) 그때 행동을 믿어야 할지 고민스러울 것"이라며 "말과 행동에 일관성이 없다.

무덤까지 갖고 간다고 했다가 태도를 바꿨다"고 지적했다.

김두관 의원은 유독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 화살을 겨눴다.

그는 "꿩 잡는 매가 되겠다고 했는데 국민들은 다 윤석열을 보고 매라고 한다.

그럼 누가 꿩이냐"며 "대통령이 추 후보를 법무부 장관으로 보낸 것은 검찰 개혁하고 윤석열을 잡으라고 한 건데 결국 징계도 못 하고 대선후보 1위로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더 나아가 "전쟁터에 갈 때는 늠름한 장군으로 갔는데 돌아올 때는 패잔병으로 온 것 아니냐. 2개월짜리 징계를 왜 했느냐"고 따졌다.

그러자 추 전 장관은 "그 징계 의결서를 대통령이 재가했다.

방대한 양의 의결서를 읽어보면 해임에 상당하는 잘못이 있다는 것을 이해할 것이다.

보시길 바란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그 꿩은 높이 날지도 못하고 멀리 가지도 못하고 뱅뱅 돌다 국민의힘에 입당할 것이다.

더욱더 추락할 것"이라며 "이미 제가 잡아 놓은 걸 김 후보가 잡겠다고 안 하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원팀 협약' 반나절만에…백제·날치기·탄핵, 명-낙 충돌(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