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후보 6인 첫 TV토론

정세균 "이낙연, 총리 3년간
부동산 수요 억제책만 남발"

김두관 "李지사 보여주기식 道政"
박용진 "공정성장, 경제해법 안돼"
추미애 "야권서 경쟁자는 홍준표"
< 손 맞잡은 6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충무로 MBN 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1차 TV 토론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김병언 기자

< 손 맞잡은 6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이 28일 서울 충무로 MBN 스튜디오에서 열린 본경선 1차 TV 토론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용진 정세균 이낙연 추미애 김두관 이재명 후보. /김병언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억강부약(강자를 누르고 약자를 돕는다)’을 강조하면서 재난지원금과 기본소득은 똑같이 주자고 한다.”(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전 대표는 도지사와 총리 등 공직생활을 오래 했지만 공약 이행률은 낮았다.”(이재명 경기지사)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양강 구도를 이루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8일 TV 토론에서 복지정책과 공약 이행률, 말 바꾸기 논란 등을 놓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이날 TV 토론은 원래 9명이던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컷오프(예비경선)를 거쳐 6명으로 재편된 이후 처음 열렸다.
이낙연-이재명 이슈마다 ‘설전’
이 전 대표가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 날치기’ 발언을 언급하면서 먼저 포문을 열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가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날치기를 해서라도 통과시켜야 한다고 했는데 온당한 발언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여야 대표가 전 국민 지급에 합의한 뒤 야당이 번복한 상황에서는 ‘왜 합의를 번복했느냐’며 야당을 비판했다”며 “그러다 어제는 국회 후반기 법제사법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넘기는 합의안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것 같다”고 따졌다.

이 지사는 “제가 말을 바꾼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라며 “오히려 이 전 대표가 상황에 따라 태도를 바꾼 것이 더 문제”라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 사면권 제한을 주장했던 이 전 대표가 올초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을 건의했다가 철회한 사례 등을 거론했다.

두 후보는 이 전 대표의 전남지사·국무총리 재직 시절 성과를 두고도 충돌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가) 과거 전남지사 시절 공약 이행률이 낮았고 대통령 다음으로 큰 권한을 지닌 총리직을 오래 수행하면서도 기존 제도를 바꾸거나 국민 삶을 개선한 사례가 적었다”고 평가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2014년 전남지사 취임 후 2015년 공약 21개 중 20개를 이행했고 정부로부터 일자리 종합대상을 받았다”며 “총리로 있으면서는 조류인플루엔자(AI) 살처분을 ‘제로(0)’로 만들기도 했다”고 답했다.

재난지원금과 기본소득 등 복지정책 집행 방식을 놓고도 두 후보는 평행선을 달렸다. 이 지사는 부자와 가난한 사람 모두에 똑같이 지급하는 ‘보편복지’ 필요성을 역설하면서 “세금을 주로 내는 고소득자를 빼고 지원하면 (조세저항으로 인해) 다음에 재원을 만들기 어려워진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 전 대표는 “일반적으로 차별과 배제란 단어는 약자에 쓰이지 강자에 쓰이지 않는다”며 “부자들은 한 달에 (기본소득) 2만원을 받는 것보단 명예와 존중을 더 원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두 후보는 이 지사의 ‘백제 발언’과 이 전 대표의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을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군소 후보들도 양강 견제
TV 토론에 참석한 다른 후보들 역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 견제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전임 총리였던 이 전 대표를 겨냥해 “지난해 총리에 취임해서 보니 그동안 부동산 정책이 너무 수요 억제에 집중돼 있었다”며 “3년간이나 총리로 재직하면서 왜 수요 억제책만 썼느냐”고 물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이 지사의 ‘과잉 홍보’를 문제삼았다. 김 의원은 “어렵고 억울한 사람은 없는지 보살피고 안아주는 것도 도지사의 역할인데 이 지사의 행보는 마치 보릿고개에 쌀 몇 되 훔쳤다고 육모방망이로 혼내는 사또 느낌이었다”고 일갈했다.

‘공정 성장’이라는 이 지사의 캐치프레이즈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박용진 의원은 “이 지사의 공정성장은 축구로 치면 ‘전원 수비’에 가까워 골은 먹지 않아도 경기는 승리로 이끌 수 없다”며 “우리 경제의 핵심 플레이어는 공정거래위원회와 검찰이 아니고 기업과 노동자”라고 강조했다.
야권 경쟁자, 윤석열·유승민·홍준표
‘나의 야권 상대 후보는 누구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후보들의 답은 엇갈렸다. 이 지사와 이 전 대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정 전 총리와 박 의원은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을 야권의 가장 유력한 대선 후보로 지목했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김 의원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후보로 꼽았다.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 민주당 정권에 대한 심판론에 편승한다면 윤 전 총장이 가장 좋은 위치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내려갈 것으로 보지만, 예상만큼 빠르게 하락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유 의원에 대해선 “경제를 가장 잘 알면서 국정도 파악할 수 있는 정치인”(정세균), 홍준표 의원은 “부산·경남과 대구·경북 지역에서 상당한 지지 기반을 갖고 있다”(김두관)는 평가가 나왔다.

오형주/좌동욱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