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팀 협약'에도 여전한 네거티브 공방
이낙연, 이재명 날치기 발언 도마 위 올려
이재명, 이낙연 대통령 사면 발언 재조명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이 네거티브 공방 격화를 막기 위해 '원팀 협약식'을 갖고 본경선 1차 TV 토론회에 참석했다. 하지만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네거티브 설전은 여전히 계속됐다.

28일 연합뉴스TV·MBN 주최 제20대 대통령선거 더불어민주당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전 대표는 정책 주도권 토론에서 이 지사를 향해 "재난지원금이던 기타 서민들에 대한 지원금이던 국회를 거쳐야 하는 것이 많지만 이재명 후보는 국회에 대한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것 같다"면서 앞선 이 지사의 '날치기' 발언을 도마 위에 올렸다.

지난 15일 이 지사는 정부가 민주당의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당론을 반대하는 것에 대해 "민생에 필요한 것은 과감한 '날치기'를 해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재난지원금에 관해서 날치기하라는 말씀을 하지 않았냐. 이게 온당한 주문인가 싶다"며 "여야 대표가 전 국민 지원에 합의했다가 야당 반발로 번복되니 야당에 '왜 번복하냐' 비판하시고, 법사위원장을 양도하는 데 합의했는데 이 합의를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어떤 것이 이재명 후보의 진심이냐"고 물었다.

이에 이 지사는 "질문의 취지는 '왜 상황에 따라 말이 바뀌냐'는 것 같은데, 말이 바뀐 게 아니라 상황이 바뀐 것"이라며 "법사위원장 경우에는 저도 권한이 없기 때문에 바꾸라 마라 할 수는 없지만 당원으로서 의견을 낼 수는 있지 않나"라고 답했다.

이어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의 전직 대통령 사면 관련 발언을 끄집어냈다.

이 지사는 "이낙연 후보의 지적 일부는 타당하지만 입장이 바뀌진 않는다. 이낙연 후보도 참여정부 때는 대통령 사면권을 제한하자 하더니 이번엔 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자고 했다. 또 상황이 바뀌니 다시 사면하지 말자고 했다"며 "언론개혁도 반대하다가 또 태도를 바꾸지 않았나. 이런 게 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되받아쳤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