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측 김남국, 이낙연측 배재정 두각
거칠어지는 빅마우스…與 경선 전면에 나선 캠프 '저격수'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레이스가 가열되면서 각 캠프 '저격수'들이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첨예한 설전을 이어가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의 화력이 눈길을 끈다.

주자들이 진흙탕 공방 끝에 28일 원팀 협약식에서 손을 맞잡으며 페어플레이를 다짐했지만 막판으로 갈수록 충돌은 거세질 전망이다.

거칠어지는 빅마우스…與 경선 전면에 나선 캠프 '저격수'들

이재명 경기지사의 열린캠프에서는 후보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이 첨병을 자처하고 있다.

김 의원은 SNS에서 2004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국회 탄핵소추안 가결 때 이낙연 전 대표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고 있다.

당시 사진과 언론 보도를 연달아 '증거'로 내밀며 "2021년에도 가면을 쓴 이중플레이는 여전하다.

신사인 줄 알았는데 제대로 속았다"고 이 전 대표를 맹비난했다.

초선의 캠프 막내급인 김 의원이 최전선에 나서자 재선급 참모들도 스크럼을 짜는 모습이다.

상황실장 역할에 주력하며 대외 메시지를 자제하던 김영진 의원은 최근 이 전 대표를 향해 "구렁이 담 넘듯 하면 안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떻게 지키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의 '백제 발언'을 문제 삼은 이 전 대표 캠프를 향해 "지역주의 조장으로 왜곡한 것"이라고 반박하며 방어막을 쳤다.

거칠어지는 빅마우스…與 경선 전면에 나선 캠프 '저격수'들

이낙연 전 대표 필연캠프에서는 배재정 대변인이 '이재명 저격수'의 면모를 드러냈다는 평가다.

배 대변인은 지난 24일 논평에서 이 지사의 이른바 '백제 발언'을 "호남 불가론"이라고 못박으면서 '지역주의' 뇌관에 불을 지폈다.

배 대변인이 촉발한 공세의 파문은 자못 컸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 지사 측이 이 전 대표에게 참모진 문책을 공개 요구한 것도 그 휘발성을 보여준다.

캠프 상황본부장인 재선의 최인호 의원도 주요 국면마다 스피커 역할을 하고 있다.

경기도 유관기관 인사의 'SNS 비방 의혹'을 해명하는 이 지사 측에 대해선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운현 공보단장은 원외 인사이면서도 이 지사의 도덕성 논란을 겨냥한 거친 발언을 쏟아내며 주목을 받고 있다.

거칠어지는 빅마우스…與 경선 전면에 나선 캠프 '저격수'들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미래경제캠프'에서는 3선 중진인 김민석 의원이 후보를 대신해 공격수 역할을 맡고 있다.

김 의원은 최근 "핵심은 이 지사의 '지역적 확장성'이라는 단어에 다 담겨있다.

그 자체가 지역주의의 요체"라고 '백제 발언' 논쟁에 가세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