崔 "계파갈등 풀자" 존재감 부각
尹, 사실상 거부하며 '무시 전략'
윤석열 前검찰총장·최재형 前감사원장

윤석열 前검찰총장·최재형 前감사원장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장외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전격 제안했다. 최근 불거진 당 내 계파 갈등을 해소하자는 명분이지만 윤 전 총장을 견제하면서 존재감을 높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최 전 원장은 28일 윤 전 총장에게 공개 회동을 제안한다며 언론에 제안문을 공개했다. 윤 전 총장이 당 밖에서 국민의힘 세력을 빨아들이면서 당 내 분열이 발생할 조짐을 보이자 봉합에 나선 것이다.

최 전 원장은 “당 안팎이 계파 갈등으로 인해 어수선한 상황”이라며 “윤 전 총장과 만나 시국 상황을 허심탄회하게 얘기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당원과 국민을 안심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우리 두 사람이 정권 교체를 갈망하는 국민 앞에 마땅히 갖춰야 할 자세”라고 강조했다. 계파 갈등 해소를 위해 최대한 빨리 만나자는 생각도 공개적으로 전했다.

최근 국민의힘에서는 유력 대권 주자인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을 두고 당 소속 현역 의원 등 주요 인사들이 이합집산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이에 당내에서는 친이(친이명박)·친박(친박근혜) 분열에 이어 새로운 계파 갈등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도 최 전 원장의 회동 제안에 힘을 실어줬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유학생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분열 위기에 처했다”며 “대선 주자 간 이야기를 통해서 (중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난색을 보이면서 최 전 원장의 만남 제안을 사실상 거부했다. 윤 전 총장 측은 “때가 되면 누구든 만날 것”이라면서도 “최 전 원장의 제안에 별다른 공개 입장을 내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정치권에서는 최 전 원장의 이번 회동 제안에 대해 윤 전 총장을 공격하기 위한 의도가 다분히 포함돼 있다고 해석했다. 윤 전 총장을 계파 갈등의 진원지로 지목하는 동시에 ‘윤석열 대항마’로서 존재감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장성철 대구가톨릭대 사회과학과 특임교수는 “최 전 원장의 공개 회동 제안은 전형적인 1등 후보 때리기 전략”이라며 “윤 전 총장과 동일 선상에서 거론되면서 본인을 부각시키려는 노림수”라고 말했다.

이동훈/성상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