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입장 없다는 것이 현재 입장"
"코로나 방역 외에 신경 쓸 겨를 없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청와대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 조작'에 공모한 혐의로 재수감된 것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재차 선을 그었다.

28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김 전 지사 유죄 확정 관련 문재인 대통령 사과 표명이 있어야 된다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입장이 없다는 것이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는 입장"이라고 일축했다.

'판결에 대한 평가를 해달라는 게 아닌 포괄적인 입장 표명에 대해서도 입장이 없냐'는 질문에도 "현재는 그런 입장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윤석열 예비후보가 '문재인 정권의 정통성 훼손'을 피력하며 김 전 지사와 특검의 연장이나 재개를 주장하는 데 대해선 "정치의 계절이 돌아와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를 여의도 선거에 개입시키고 끌어들여 각자의 유불리에 이용하고 싶은 생각은 있겠으나 지금 대통령과 청와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문제인 코로나 방역, 또 민생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일 이외에는 어떤 것도 신경 쓸 겨를이 없다"고 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앞서 청와대는 지난 21일 김 전 지사의 대법원 유죄 판결 이후에도 "입장이 없다"고 표명한 바 있다.

이에 윤 예비후보는 25일 "문재인 대통령은 침묵하고 회피하고 있다"며 대통령 책임론을 앞세웠다.

그는 "이번 여론 조작의 유일한 수혜자인 문 대통령이 '억울하다'는 변명조차 못 하면서 남의 일처럼 행동하고 있다"며 "마치 '우리가 힘센데 너희들이 뭘 어쩔 테냐', '금방 잊힐 테니 버티겠다'는 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답하고 책임져야 한다. 이것이 '비서 김경수'가 책임질 일"이냐며 "진짜 책임자와 공범에 대해 수사하고 선거에서의 국민 심판으로 공작 정치 세력을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냥 대충 넘어갈 수 없는 이유는 '또 그럴 것'이기 때문"이라며 "진짜 책임자에 대한 책임 추궁이 이뤄지지 않고 대충 넘어가면 이번 대선에서도 똑같은 여론 조작이 자행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도 26일 "문 정권 출범의 정당성은 드루킹과 김경수의 여론 조작 사건으로 크게 훼손됐다"고 꼬집었다.

한편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으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이 확정된 김 전 지사는 26일 오후 창원교도소에 재수감됐다. 지난 21일 대법원은 김 전 지사의 상고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한 바 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