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당내에서 국민의힘에 하반기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을 넘겨주기로 한 합의를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여야 합의는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여야 합의 철회 가능성은 없느냐”는 사회자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민주당 내에선 하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기로 한 합의안을 놓고 반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유력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도 “압도적 과반 의석을 고려하면 법사위를 포기할 이유가 없다”며 합의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 송 대표는 “(법사위가) 상원 역할, 갑질을 못 하도록 개혁 입법을 전제로 넘기는 것”이라며 “오는 8월 25일 상임위원장 선출 전에 이 법(국회법 개정안)이 통과될 것이다. 이 법이 통과 안 되면 하반기에 법사위를 넘겨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박병석 국회의장이 여야 합의를 제안했다”며 “선거법과 국회 원구성은 가능한 여야 합의로 하는 것이 관례”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다른 대선주자인 박용진 민주당 의원도 “이재명 지사 캠프 소속 의원들도 상임위원장 재배분에 찬성했다”며 합의 철회를 요구한 이 지사 측을 공격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이름까지 거명은 않겠지만 (이재명 캠프) 넘버 1, 2, 3 안에 들어가는 분들이 이거 찬성했다”고 지적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