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인격에 심각한 결핍"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도지사/사진=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는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기본소득이니 기본주택이니 얘기하는데 기본인격에 심각한 결핍이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비판해 이목을 끌고 있다.

원 지사는 27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지사가) 여러 가지 사업들을 하는 과정에서 단기적인 인기와 주목도를 끌기 위해서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는 것이 매우 위험하다고 본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나아가 "무엇보다도 자기와 다른 의견을 보이는 사람 또는 자기를 거스르는 사람에 대해서는 그게 가족이든 연구원이든 정치 세력이든 매우 난폭할 정도의 공격성을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최근 이 지사가 재난지원금 지급 방식을 두고 남양주시장이나 지역 화폐를 비판하는 보고서를 낸 한국조세재정연구원과 갈등을 빚은 것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한편, 원 지사는 야권에서 지지율 1위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상대로도 "이길 수 있다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또 "지금은 국민들의 질문이 '누가 문재인 정권과 잘 싸웠느냐. 대척점에 섰느냐' 여기에 대해서 정권 교체 열망으로 지지율이 반영되고 있지만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누가 문재인 정부보다 잘할 수 있느냐. 안정적인 국정 운영 능력과 미래 비전으로 국민의 질문이 옮겨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