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타격에 무대응·원칙론서 줄고소·여론전으로 선회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 예고로 분노 표출
尹, '네거티브'에 정면대응 기조로…"독버섯 놔둘 수 없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과 처가를 겨눈 '네거티브' 공세에 맞불을 놓기 시작했다.

무대응 전략을 고수하다 강공 모드로 태세를 전환한 모양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27일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 씨와 양모 전 검사의 부적절한 동거설을 보도한 매체를 향해 "가장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캠프는 "패륜 취재이자 심각한 범죄 행위", "기사 내용 전체가 사실무근", "인격을 말살하는 수준" 등의 격한 표현을 써가며 격앙된 내부 분위기를 감추지 않았다.

캠프는 조만간 열린공감tv 등 관련 매체를 상대로 줄고소를 이어갈 계획으로 전해졌다.

앞서 윤 전 총장 측은 지난달 중순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이 터졌을 때만 해도 "전혀 거리낄 게 없다"며 사실상 무대응으로 일관했다.

이달 초 장모 최모 씨가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을 때도 "법 적용에 누구나 예외 없다는 것이 제 소신"이라고 원론적 입장을 내놓는 데 그쳤다.

윤 전 총장 본인은 언론 인터뷰에서 "장모 일은 장모 일"이라며 거리를 두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한 미흡한 대응이 지지율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면서, 그동안 신중한 태도를 보여온 캠프 내부에서도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에 무게가 실렸다.

'처가 리스크'를 이대로 방치하면 대선 직전까지 두고두고 윤 전 총장의 발목이 잡힐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악의적인 네거티브가 독버섯처럼 번져 대선캠프를 뿌리째 흔드니 처가 문제와 선을 긋자는 내부 의견이 더이상 힘을 쓰지 못했다"고 전했다.

장모 최 씨가 지난 21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X파일 진원지로 알려진 정대택 씨를 경찰에 고소한 것은 네거티브 대응 강화의 신호탄이었다.

정씨에 대한 고소장은 윤 전 총장이 현직에 있던 지난해 이미 작성 완료됐으나,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상당 기간 묵혀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소 다음 날인 지난 22일부터 캠프 차원에서도 처가 법률대리인 등 외곽 변호사들과의 긴밀한 공조 속에 '법률팀'을 노출시키고, 전용 페이스북 계정을 만들어 여론전을 펴기 시작했다.

내부적으로는 중량급 변호사를 법률팀장으로 영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총장은 부인 김씨와 관련된 마타도어에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시선도 나온다.

그는 SNS에서 스스로 '애처가'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실제 법률팀도 최근 여러 차례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씨의 대기업 협찬금 명목 금품수수 의혹을 방어하는 데 주력했다.

장모 최씨가 정씨를 고소하면서 김씨 대신 '쥴리' 의혹에 대한 진실규명을 고소장에 포함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해석된다.

고소의 핵심이 최씨보다 김씨의 명예 회복이라는 얘기가 윤 전 총장 주변에서 나왔다.

캠프 사정에 밝은 한 인사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부인 김씨에 대한 공격을 본인에 대한 공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네거티브 대응 강화도 그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