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소통 회복 필요성 합의"
北, 공동사무소 폭파 사과 안해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13개월여 만에 전격 복원됐다. 남북 대화의 기본 채널이 복원된 건 긍정적이지만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북측의 사과와 해명 없이 재개되는 건 문제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7일 “남북이 오전 10시를 기해 그동안 단절됐던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4월 ‘판문점 남북한 정상회담 3주년’을 계기로 10여 차례 친서를 교환하며 남북 간 소통 회복의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복원된 연락선은 통일부가 운영하는 판문점 및 연락사무소 연락선과 군당국의 서부 연락선이다. 통일부와 국방부는 각각 오전 11시와 10시께 첫 연락을 주고받았고, 하루 2회(오전 오후) 정기 통신을 주고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은 “남북 관계 개선과 발전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국내 일부 시민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 등을 거세게 비난하며 지난해 6월 9일 모든 남북한 연락선을 차단했다. 같은달 중순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한 북한의 사과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 말했다. 일단 조건 없이 대화 채널부터 열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핫라인(직접 통화선)’ 연결이나 비대면 정상회담 등은 논의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