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드루킹 은폐·벼락출세 참회를"
崔측 "당내인사 영입, 욕심 과해"

尹, 부산 찾아 박형준 시장과 회동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초읽기’에 들어가자 당내 대선주자들의 견제 목소리가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다. 윤 전 총장이 과거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수사를 은폐했다는 주장과 국민의힘 인사가 당 규정을 어기고 윤 캠프에 합류한 것에 대한 지적 등이 제기되고 있다.

홍준표 의원

홍준표 의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26일과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글을 잇따라 올렸다. 홍 의원은 “당시 드루킹 사건 수사의 은폐 당사자로 지목됐던 분이 나서서 자기가 몸담았던 문 정권의 정통성을 거론하는 것은 정말로 어불성설”이라며 “윤 전 총장은 이 사건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여론 조작의 수혜자로 지목하며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특검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주장대로라면 정통성 없는 정권에서 벼락 출세해 검찰총장을 한 것을 오히려 참회한다고 해야 정상이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에 대해서도 “본인은 법과 원칙대로 수사했다고 하면서 두 대통령을 무리하게 감옥으로 보내놓고, 사면을 요구하는 것은 정상적이지 않다”며 “정치 수사였고 잘못된 수사였다는 걸 고백하는 것으로밖에 들리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최재형 前감사원장

최재형 前감사원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 측도 견제에 나섰다. 최재형 캠프의 선거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전 의원은 국민의힘 당내 인사를 대거 영입한 것과 관련해 “입당을 먼저 하고 나서 당직자들의 이름이 캠프 조직도에 올라가는 것이 순서인데 좀 욕심이 과하신 것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선거는 세 불리기, 세 확장이다 보니 ‘대세는 우리다’라는 쏠림 현상이 있다라는 걸 보여주고 싶었을 것”이라며 “그런 과욕에서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친최재형계’ 김용판 의원도 “드루킹 사건 당시에 중앙지검장이었던 사람이 누구인가, 바로 윤석열 후보 아니냐”며 “먼저 자기반성과 자기성찰이 이뤄진 뒤 어떤 정책이든 더욱 큰 동력이 생기는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을 찾아 박형준 부산시장과 회동했다. 장제원·안병길·김희곤 등 부산 지역 의원과도 만났다. 윤 전 총장은 박 시장과 북항 재개발 현장을 둘러보며 부산의 경제적 발전과 재정 자립 등을 약속했다. 부산 지역 의원들과는 ‘돼지국밥과 소주’ 회동을 했다. 입당이 가시화된 만큼 국민의힘과의 접점을 늘리고 있다는 평가다. 윤 전 총장은 입당 시점에 대해선 “오래 기다리시지 않도록 조만간 결론 내서 알려드리겠다”고 재차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