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남측 지원받으려는 정지작업이란 견해도 소개
日언론, 남북 통신선 복원에 "대화 기운 고조될 듯"

일본 언론은 27일 남북 간의 통신선 복원 합의 소식을 전하면서 남북 대화 가능성이 커졌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남북 통신선 복원 소식을 속보로 전한 뒤 후속 기사를 통해 "2019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남북 관계는 정체돼 있었지만, (이번) 정상 간 합의로 대화 기운이 고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통신은 "북측은 한국을 끌어당겨 미국 주도의 압력 강화를 막으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한의) 경제난이 심화되고 있는 것도 배경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은 앞으로 북미 대화도 도모할 가능성이 있으며, 다음 달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이 초점이 될 것이라고 통신은 전망했다.

식량 사정이 어려워진 북측이 남측으로부터 인도적 지원을 받기 위해 사전에 정지작업을 하는 것이라는 견해도 소개됐다.

아사히신문은 남북 통신선 복원 배경과 관련해 "북한에선 폭염으로 가뭄이 발생하는 등 식량 사정이 더 악화하고 있다"며 "한국 측으로부터 인도적 지원을 받기 위한 북한의 정지작업이라는 견해가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는 "북한은 앞으로 8월로 예정된 한미 연합훈련의 중단 등을 재차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아사히는 또한 청와대와 가까운 관계자를 인용해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앞두고 남북관계에서 성과를 낼 것을 검토해왔다고 전했다.

요미우리·마이니치·니혼게이자이·산케이신문 등 다른 일본의 주요 신문도 인터넷 기사로 작년 6월 북한이 단절한 남북 통신선이 복원됐다고 사실 위주로 보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