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이낙연·정세균 단일화 지지자들이 결정하는 상황 올것"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경기 광명을) 국회의원은 27일 "이낙연·정세균 대선 후보 간 단일화는 인위적으로 할 수 없고, 국민이나 지지자들이 결정할 수 있는 상황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양 의원은 이날 김철민(안산 상록구을) 국회의원과 함께 전북도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두 후보가 단일화를 결선 투표 즈음에 할지, 언제 할지 알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양 의원은 "경선이 10월로 연기됐기 때문에 (이·정 후보가 그 때가지) 각자 선거인단을 잘 모집하고 정치적 시너지를 갖출 수 있는 상황이 오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김 의원도 "단일화 문제에 대해 두 후보측의 공식 대응은 없다"면서도 "현장에서 호남 출신 유권자들이나 이·정 후보를 동시에 좋아하는 사람들의 의견을 들어보면 후보나 후보 캠프의 열망과 상관없이 지지자들의 열망에 의해 (단일화로) 가는 것이 자연스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각각 전북 진안과 군산이 고향인 김의원과 양의원은 "정치 입문 당시 정 후보의 도움을 많이 받았기 때문에 '왜 정 후보가 아닌 이 후보를 지지하느냐'는 질문을 받곤 한다"면서 "정 후보의 고향인 전북에서 조심스럽지만, 이 후보가 차기 대권주자로서 역량을 갖췄다고 판단해 지지하게 됐으며 아울러 전북도민의 지지를 당부한다"고 피력했다.

김 의원은 "오늘 아침 캠프 회의 결과 국민에게 안정감을 주는 후보답게 이 후보는 상대가 어떤 쓴소리를 하더라도 가능하면 네거티브를 절대 하지 않는 것으로 내부 결론을 냈다"고 소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