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특사' 셈법 엇갈리는 野주자들…다시 탄핵의 강?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8·15 특별사면론'을 놓고 야권 주자들의 셈법이 엇갈린다.

대선 경선을 목전에 두고 특사가 성사되면 야권 지형에도 상당한 파장이 예상된다.

당장 구속 수사를 주도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적절한 입장을 고심하는 표정이다.

사면을 적극적으로 촉구하기도, 그렇다고 거리를 두기도 애매한 상황이다.

윤 전 총장 측은 27일 "정무 판단이 필요해 보인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특검 수사팀장으로서 박 전 대통령 수감에 결정적 역할을 했던 만큼 보수진영 골수 지지층의 '비토'에 직면할 수 있다는 우려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최근 영남권 행보에 집중한다거나, 8월 초로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앞당기려는 분위기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근혜 특사' 셈법 엇갈리는 野주자들…다시 탄핵의 강?

'탈당파' 주자들은 정치적 결단과 개인적 연민을 구분하며 몸을 낮추고 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최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정치인으로서 탄핵에 대한 입장은 분명하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인간적인 회한도 있다"고 말했다.

원조 친박이었던 그는 새누리당 원내대표로서 '따뜻한 개혁 보수'를 외치는 과정에서 박 전 대통령과 정치적으로 결별한 뒤 국정농단 사태 때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다.

당시 제주지사로서 탄핵 과정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찬성 입장이었던 원희룡 제주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자해지' 요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최근 한 토론회에서는 "문 대통령께선 안 하시면 제가 대통령이 된 다음에 제가 역사의 평가를 걸고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박근혜 특사' 셈법 엇갈리는 野주자들…다시 탄핵의 강?

'탄핵 공방'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인사들은 내심 '사면 특수'를 기대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2017년 대선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후보였던 홍준표 의원은 '광복절 대사면'을 촉구하고 나섰다.

그는 전날 SNS를 통해 '드루킹 사건' 판결을 고리로 문재인 정권과 이른바 '적폐수사'의 정당성을 동시 저격했다.

보수층 표심을 결집하는 동시에, 전임 정부 인사들을 향한 수사를 지휘했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격하는 이중 포석을 깔았다고 분석된다.

'박근혜 특사' 셈법 엇갈리는 野주자들…다시 탄핵의 강?

'박근혜 특사' 셈법 엇갈리는 野주자들…다시 탄핵의 강?

'통합의 정치'를 공언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 역시 사면은 필요하다는 입장에 가깝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원칙에 따른 판단이라고 하지만, 사면의 필요성을 강조할수록 보수 진영의 표심을 끌어오는 데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는 면도 있어 보인다.

최 전 원장과의 원내 가교를 자처하는 박대출 의원이 사면 촉구에 앞장서는 것도 이런 배경과 맞닿아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빨리 사면해서 국민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지낸 그는 탄핵 이후 권한대행을 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