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전 10시 판문점·연락사무소 남북 통화 진행
정부 "남북 연락선 복원 환영…다양한 현안 논의 바라"

정부는 27일 남북 통신연락채널이 복구된 데 대해 환영하며 이를 통해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자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오늘부터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남북 간 소통이 다시는 중단되지 않고, 복원된 통신연락선을 통해 남북 간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고 합의사항들을 실천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남북 합의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판문점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설치된 남북 직통전화로 북측과 통화를 진행했다.

이 대변인은 "남북은 먼저, 오전 10시 판문점에 설치된 남북기계실 간 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을 확인했다"면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오전 10시 통화를 시도했으며, 양측 간 통신회선 등에 대한 기술적 점검 등을 거쳐 오전 11시 4분부터 11시 7분까지 양측 연락대표 간 통화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통화에서 우리 측 연락대표는 '1년여 만에 통화가 재개되어 기쁩니다.

남북 통신망이 복원된 만큼 이를 통해 온 겨레에 기쁜 소식을 계속 전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라고 했다"고 전했다.

남측은 이전처럼 매일 오전 9시와 오후 5시 정기통화를 할 것을 제안했고 북측도 이에 호응했다고 이 대변인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남북은 이날 오후 5시에 통화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