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만여명이 '초단위' 소액후원…尹측 "민심의 척도"

계좌를 연 당일 한도액을 채운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후원금을 보낸 지지자는 총 2만1천여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윤 전 총장 캠프는 27일 보도자료에서 "전체 후원자 수는 2만1천279명으로 이중 2만147명(94.7%)이 10만원 이하 소액 후원자"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후원금 계좌를 연 전날로 바로 한도액인 25억6천545만원을 모두 채웠다.

여야를 통틀어 최단기간 내 최다 모금 기록이다.

후원회장인 황준국 전 주영국대사는 "소액 후원금들이 전국에서 초 단위로 입금됐고, 이후에도 후원금 문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대선 역사상 가장 빠르게 후원금이 모였다"고 밝혔다.

캠프 측은 "미국의 경우 여론조사 지표보다 후원금 모금을 더 중요한 민심의 척도로 평가한다"며 "최근 여론조사 결과가 들쑥날쑥하고, 석연치 않은 경위로 중단된 상황에서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운 것은 중요한 정치적 의미"라고 강조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고공행진을 벌이던 윤 전 총장이 최근 지지율 하락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진짜 민심은 '후원 열기'를 통해 확인됐다는 주장인 셈이다.

윤 전 총장은 "마음을 보태주신 국민들과 함께 상식이 통용되는 공정한 대한민국을 꼭 만들겠다"며 재차 감사의 뜻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