南北 두 정상의 합의 결과
4월부터 여러차례 친서 교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27일 오전 10시부터 그동안 단절됐던 남북 간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남북 양 정상은 4월부터 여러차례 친서를 교환하면서 남북 간 관계 회복 문제로 소통해왔으며 이 과정에서 우선적으로 단절됐던 통신연락선 복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지난해 6월 9일 일부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며 판문점 채널을 비롯한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선을 일방적으로 끊은 지 413일 만이다.

남북이 이날 통신연락선을 복원하기로 한 것도 두 정상의 합의 결과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박 수석은 "남북 양정상은 남북 간 상호 신뢰를 회복하고 관계를 다시 진전시켜 나가자는 데 대해서도 뜻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남북은 그동안 멈춰선 대화를 재개할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