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낙연·추미애, 한나라당 야합한 盧탄핵 주역"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27일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과 야합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을 추진했던 정당(새천년민주당)의 주역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이낙연 전 대표"라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된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한) 찬성표나 반대표는 전혀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추 전 장관에 대해선 "노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것도 사실이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키워 대선 1위 후보까지 만든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에 드루킹을 고발해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사퇴하게 됐는데, 일부러 그런 건 아니지만 정무적 판단에 문제가 많았다"고 거듭 비난했다.

이 전 대표가 자신의 'PK(부산·경남) 후보론'을 지역주의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며 "호남이 없어도 정권을 재창출해내기 어렵지만 영남에서도 상당수 국민의 선택을 받지 않으면 이길 수 없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동남권에서 40%를 얻지 못하면 이기기 어렵다"면서 "부산·경남·울산에서 40%를 득표할 수 있는 사람은 민주당에서 김두관밖에 없다"고 자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