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탄핵표결' 논란엔 "盧, 아마 다 잊어버렸을 것"
유인태, '백제 공방'에 "이재명·이낙연, 반반 책임"

여권 원로인사인 유인태 전 민주당 의원은 27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백제 발언' 공방에 대해 "(둘 다) 반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서 "이 지사가 그런 (지역주의) 뜻은 아니었다고 보는데, 그런 트집을 잡힐 오해를 살 만한 말을 한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의 '결국 중요한 건 확장력' 발언에 대해선 "꼭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자기 정책이나 추진력을 얘기한 것일 수도 있다"며 "어쨌든 말이 많으면 꼬투리 잡히게 돼 있다.

쓸데없이 그런 소리를 뭐 하러 꺼내나"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가 2004년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반대 표결했는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선 "참 어리석다.

아마 노무현 대통령 같았으면 '탄핵에 네가 찬성했냐 반대했냐'는 다 잊어버렸을 거다.

그 정도의 통을 가졌던 분"이라고 말했다.

다만 "역사적 경험에 비춰보면 대판 싸우는 게 흥행에 더 도움이 된다"며 2007년 '이명박-박근혜 경선'을 언급하며 "철천지원수, 살부지수를 만난 것처럼 난리를 부렸는데도 둘 다 연거푸 집권했다"고 말했다.

한편,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유죄가 확정된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 "지금까지 선거에서 흔히 있던 묵인돼온 관행"이라며 "(대법원의 판결이) 과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드루킹 사건 책임론을 제기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선 "황교안 대표가 다시 왔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