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국민의힘내 '친윤(친윤석열)'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정진석 의원 등 현역의원 40명과 함께 '윤석열 입당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정치권은 이를 두고 사실상 친윤계의 공개 지지선언으로 해석했다.

권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개인적으로 원희룡 제주도지사나 유승민 전 의원, 홍준표 전 대표 같은 오랫동안 의정활동을 같이 했던 분들과 훨씬 더 많은 교분이 있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어렸을 때부터 친분 관계가 있고, 검찰 선후배로서 같이 근무하기도 했지만, 개인적으로 친한 것과 정치적 지지 의사 표시는 전혀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권 의원은 "우리 당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의원들은 윤석열이라는 인물을 통해야만 정권교체가 가능하다고 믿기 때문에 지지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예비후보와 인간적 관계나 친밀한 관계가 있어서 지지하는 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꾸만 '친윤' 이런 식으로 계파의식을 심어주려고 하는데,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결코 그런 계파를 만들거나 계파 의식이 없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윤 전 총장의 입당 여부에 대해서는 “입당이 가시화된 것이고 그 시기는 아마 길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의 지지율 하락세에 대해서는 “아마 입당 논란으로 인한 피로감이 여론조사에 반영된 것이라 본다”며 “후원 계좌를 열자마자 하루 만에 25억원이 다 찼잖다. 그만큼 윤석열에 대한 국민적 지지가 굉장히 높고 기대감이 크다는 반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것이 결합하면 내주에는 반등이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