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월분 도입 물량·일자 협의중
"11월 집단면역 달성 차질 없도록 보완할 것"
김부겸 국무총리 모습.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 모습. /사진=뉴스1

김부겸 국무총리는 27일 미국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 일정 변동과 관련해 기존 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접종안을 보완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모더나 측이 생산차질 문제로 공급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고 통보해왔다"면서 "현재 모더나 측과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도입 물량과 일자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모더나 측과 구체적이고 확정적인 7~8월분 도입 물량과 일자를 협의 중"이라며 "정부는 애초 국민 여러분들께 약속 드린 대로 11월 집단면역 달성에 차질이 없도록 접종 계획을 보완해 조만간 소상히 밝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모더나와 4000만회(2000만명) 분의 구매계약을 체결한 상태로, 백신 공급에 문제가 생길 경우 50대 접종 백신 변경에 이어 하반기 접종계획의 추가 조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또 김 총리는 "지난 20여일간의 정부합동 특별점검에서 8200여건의 위반행위가 적발됐다"며 "각 지자체는 대규모 집단감염을 야기한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구상권 행사 등 법적조치에 적극 나서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그는 "최근 공직사회에서 집단회식과 같은 방역지침 위반사례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위기 극복을 위해 대다수 국민들이 함께 힘을 모아주고 계신 가운데 방역에 앞장서야 할 공직사회가 국민들을 실망시키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